판례모음
HOME > 법률마당 > 판례모음
글내용 보기
합동절도의 공동정범의 성립을 인정할 수 있는지 여부(적극)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1-06-25 조회수 1963
- 1 -
사 건 2011도2021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절도)
{인정된 죄명 :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
(절도)방조}
피 고 인 피고인
상 고 인 검사
변 호 인 변호사 권형필(국선)
원 심 판 결 광주고등법원 2011. 1. 27. 선고 2010노519 판결
판 결 선 고 2011. 5. 13.
원심판결 중 피고인에 대한 부분을 파기하고, 이 부분 사건을 광주고등법원으로 환송
한다.
상고이유를 살펴본다.
1. 피고인에 대한 주위적 공소사실의 요지
피고인은 2003. 8. 29. 광주지방법원에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절
- 2 -
도 죄로 징역 ) 1년 6월을, 2006. 5. 12. 위 법원에서 같은 죄로 징역 3년 6월을 선고받
아 2009. 1. 24. 광주교도소에서 그 형의 집행을 종료하였는데, 피고인, 원심 공동피고
인 1, 원심 공동피고인 2는 피해자 공소외 합명회사가 주말에는 사납금을 회사 금고에
보관한다는 사정을 알고 이를 훔치기로 공모하여, 2010. 7. 11. 18:50경 광주 서구 (이
하 생략)에 있는 공소외 합명회사에 이르러 원심 공동피고인 1은 공소외 합명회사 사
무실 앞에서, 피고인은 위 사무실에서 약 100m 떨어진 곳에서 각각 망을 보고, 원심
공동피고인 2는 사무실 밖에 있는 배전기함을 망치로 손괴하고 전원 스위치를 내려
CCTV가 작동되지 않도록 전원을 차단한 후, 열려진 사무실로 들어가 원심 공동피고인
1이 미리 복사하여 건네 준 금고 열쇠를 이용하여 금고 안에 있던 피해자 소유인 현금
535만 원을 가지고 나와 절취함으로써, 피고인, 원심 공동피고인 1, 원심 공동피고인 2
는 합동하여, 피고인은 상습으로 피해자의 재물을 절취하였다.
2. 원심의 판단
원심은, 원심 공동피고인 1이 이 사건 범행 4~5일 전에 피고인에게 범행을 함께 저
지르자고 제의하여, 피고인은 아는 동생을 소개시켜 준다고 말하고, 이 사건 범행 전날
인 7. 10. 15:00~16:00경 원심 공동피고인 2를 만나 원심 공동피고인 1의 범행 계획
등에 대해 알려 주어 승낙을 받은 사실, 이 사건 범행 당일 피고인은 원심 공동피고인
2를 원심 공동피고인 1에게 소개시켜 준 다음 이들과 함께 범행 장소인 공소외 합명회
사 사무실로부터 약 200m 떨어진 에스오일 주유소 앞까지 갔고, 그 지점에서는 위 사
무실이 보이지 않는 사실 등이 인정되나, 나아가 피고인이 위 사무실로부터 약 100m
떨어진 지점에서 망을 보는 방법으로 합동하여 이 사건 범행을 저질렀다는 점에 관하
여는 검사가 제출한 증거들을 모두 모아 보더라도 이를 인정하기에 부족하고 달리 이
- 3 -
를 인정할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 이 부분 공소사실을 무죄로 판단한 제1심판결을 그
대로 유지하였다.
3. 대법원의 판단
가. 원심의 위와 같은 판단은 다음과 같은 이유로 수긍하기 어렵다.
(1) 3인 이상의 범인이 합동절도의 범행을 공모한 후 적어도 2인 이상의 범인이 범행
현장에서 시간적, 장소적으로 협동관계를 이루어 절도의 실행행위를 분담하여 절도 범
행을 한 경우에, 그 공모에는 참여하였으나 현장에서 절도의 실행행위를 직접 분담하
지 아니한 다른 범인에 대하여도 그가 현장에서 절도 범행을 실행한 위 2인 이상의 범
인의 행위를 자기 의사의 수단으로 하여 합동절도의 범행을 하였다고 평가할 수 있는
정범성의 표지를 갖추고 있는 한 공동정범의 일반 이론에 비추어 그 다른 범인에 대하
여 합동절도의 공동정범으로 인정할 수 있다(대법원 1998. 5. 21. 선고 98도321 전원합
의체 판결 참조).
한편, 형법 제30조의 공동정범은 공동가공의 의사와 그 공동의사에 기한 기능적 행
위지배를 통한 범죄 실행이라는 주관적·객관적 요건을 충족함으로써 성립하는바, 공모
자 중 일부가 구성요건 행위 중 일부를 직접 분담하여 실행하지 않은 경우라 할지라도
전체 범죄에서 그가 차지하는 지위, 역할이나 범죄 경과에 대한 지배 내지 장악력 등
을 종합해 볼 때, 단순한 공모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범죄에 대한 본질적 기여를 통
한 기능적 행위지배가 존재하는 것으로 인정된다면, 이른바 공모공동정범으로서의 죄
책을 면할 수 없다(대법원 1998. 5. 21. 선고 98도321 전원합의체 판결, 대법원 2007.
4. 26. 선고 2007도235 판결, 대법원 2007. 4. 26. 선고 2007도428 판결 등 참조).
(2) 원심이 적법하게 채택하여 조사한 증거들에 의하면, ① 피고인이 이 사건 범행 전
- 4 -
에 원심 공동피고인 로부터 이 사건 1 범행을 제의받고 원심 공동피고인 1에게 아는 후
배를 한 명 소개할 테니 함께 하자고 승낙한 사실, ② 피고인이 이 사건 범행 전날 원
심 공동피고인 2를 만나 원심 공동피고인 1의 범행 계획 등에 관해 알려 주고 원심 공
동피고인 2의 승낙을 받은 사실, ③ 피고인이 이 사건 범행 당일 원심 공동피고인 2를
원심 공동피고인 1에게 소개하여 주었고, 원심 공동피고인 1, 원심 공동피고인 2와 함
께 이 사건 범행 장소인 공소외 합명회사 사무실 부근까지 동행하였으며, 도중에 이
사건 범행에 사용할 면장갑과 쇼핑백을 구입하여 원심 공동피고인 2에게 건네 준 사
실, ④ 피고인이 이 사건 범행 직전 원심 공동피고인 2로부터 이 사건 범행을 하는 동
안 자신의 가방을 대신 보관하여 달라는 부탁을 받고 이를 대신 보관한 사실, ⑤ 피고
인이 공소외 합명회사 사무실로부터 불과 약 200m 정도 떨어진 에스오일 주유소 앞에
서 원심 공동피고인 2와 원심 공동피고인 1을 기다리고 있었던 사실, ⑥ 원심 공동피
고인 2는 이 사건 범행을 종료한 후 기다리고 있던 원심 공동피고인 1, 피고인과 합류
하여 택시를 타고 호남대학교 인근의 식당으로 이동하였고, 피고인은 위와 같이 이동
하는 과정에서 원심 공동피고인 2로부터 절취한 현금이 들어 있는 쇼핑백을 건네받아
이를 소지하기도 하였던 사실, ⑦ 피고인은 위 식당에서 원심 공동피고인 1, 원심 공동
피고인 2와 함께 절취한 현금의 액수를 확인하였고, 절취한 현금의 약 1/3에 해당하는
175만 원을 분배받은 사실을 알 수 있다.
(3) 사실관계가 위와 같다면, 피고인이 비록 망을 본 일이 없다고 하더라도, 피고인이
합동절도의 범행을 현장에서 실행한 원심 공동피고인 1, 원심 공동피고인 2와 공모하
였고, 이 사건 범행을 직접 실행할 원심 공동피고인 2를 원심 공동피고인 1에게 소개
하여 주었으며, 원심 공동피고인 2에게 이 사건 범행 도구인 면장갑과 쇼핑백을 구입
- 5 -
하여 건네 주었고 원심 공동피고인 , 2, 원심 공동피고인 1이 이 사건 범행을 종료할 때
까지 기다려 그들과 함께 절취한 현금을 운반한 후 그 중 일부를 분배받은 것만으로도
단순한 공모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 사건 범행에 대한 본질적 기여를 통한 기능적
행위지배를 하였다고 할 것이고, 따라서 피고인이 원심 공동피고인 1, 원심 공동피고인
2의 행위를 자기 의사의 수단으로 하여 합동절도의 범행을 하였다고 평가될 수 있는
정범성의 표지를 갖추었다고 할 것이므로, 원심 공동피고인 1, 원심 공동피고인 2의 위
합동절도의 범행에 대하여 공동정범으로서의 죄책을 면할 수 없다.
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심은 그 판시와 같은 이유만으로 피고인에 대한 이 부분 주
위적 공소사실을 무죄로 판단한 제1심판결을 그대로 유지하였는바, 이러한 원심판결은
합동범의 공동정범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여 판단을 그르친 것이다.
4. 결론
그러므로 원심판결 중 피고인에 대한 주위적 공소사실에 관한 부분은 파기를 면할
수 없고, 이와 동일체의 관계에 있는 예비적 공소사실에 관한 부분 역시 파기될 수밖
에 없으므로, 나머지 상고이유에 관한 판단을 생략한 채 원심판결 중 피고인에 대한
부분을 파기하고, 이 부분 사건을 다시 심리·판단하게 하기 위하여 원심법원에 환송하
기로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재판장 대법관 이홍훈 _________________________
대법관 김능환 _________________________
- 6 -
주 심 대법관 민일영 _________________________
대법관 이인복 _________________________
목록
총 게시물 54개 ( 1 / 6 )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4 음주측정을 요구받은 사람이 자동차를 운전하... 관리자 2011-06-26 2357
53 주위토지통행권에 관한 판결 관리자 2011-06-26 1733
52 장래이행청구가 인용되기 위한 요건에 관한 사례 관리자 2011-06-26 2650
51 피고인이 행한 일련의 행위에 대한 법률적 평... 관리자 2011-06-25 1774
50 합동절도의 공동정범의 성립을 인정할 수 있... 관리자 2011-06-25 1964
49 근저당권의 채권자와 수인의 일부 대위변제자... 관리자 2011-06-25 2025
48 소송탈퇴 당시 원고가 사망한 경우 원고의 소... 관리자 2011-05-12 2302
47 문서작성에 관련된 사무처리의 권한이 포괄적... 관리자 2011-05-12 2471
46 친족상도례가 적용되는 친족의 범위 관리자 2011-05-12 2144
45 재건축조합이 조합원들 토지의 소유권에 관하... 관리자 2011-04-27 2178